작성일 : 16-02-03 22:10
노르웨이 정부, "기독교 세뇌"한다며 크리스천 부부의 자녀5명 양육권 박탈
 글쓴이 : 목선협
조회 : 5,800  
노르웨이 정부가 한 크리스천 가정의 다섯 자녀에 대한 양육권을 박탈하고 그 부모로부터 아이들을 빼앗아 충격을 주고 있다. 이유는 이들 부모가 자녀들에게 ‘기독교를 세뇌’시킨다는 것이다.
9n6XSEszTyelVEXyaCk7_bodnariu
아이들을 빼앗긴 부부는 마리우스 보드나리우(Marius Bodnariu)와 룻 보드나리우(Ruth Bodnariu)로, 이들은 지난 11월 16일 노르웨이정부 아동복지기관 ‘바르네베르넷(Barnevernet)’에 생후 3개월 신생아부터 9살까지의 다섯 자녀 양육권을 빼앗겼다.
이후 부부는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즉각 이 소식을 알리기 시작했고 전 세계는 부부를 위한 항의시위와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전세계에 충격을 주고있는 이번 사건은 한 교사가 “자녀들을 기독교로 세뇌시키는 과격한 기독교인 부부에 의해서 아이들이 양육되고 있다”며 이들 부부를 고발하면서 시작되었다. 이에 부부는 정부의 양육권 박탈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탄원했지만 지난 11월 27일 거부되었고, 아이들은 현재 다른 세 곳의 가정들에 보내진 상황이다.
부부를 위한 온라인 항의서명 페이지(http://www.ipetitions.com/petition/christian-family-persecuted)에 올라온 청원서에는 “이들 부부는 자녀들이 하나님을 알도록 양육하기 위해 노력해온 평범한 기독교인들로, 이들이 아이들을 세뇌시키고 있다는 어떤 자료나 학대 사실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곳을 통해 현재 약 4만5천명으로부터 서명과 지지가 모아졌다.
시위1
부부는 페이스북 페이지 <Norway, Return the children to Bodnariu Family!>를 통해서도 자신들의 처지를 알리고 있으며 전세계에서 항의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부부는 페이스북을 통해 “법은 어린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지 가정을 파괴하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며, “정부의 권한 남용으로부터 가정과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싸워주시는 하나님과 모든 이들에게 감사”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현재 아이들을 부모에게 돌려보내라는 항의 시위가 노르웨이 아동복지기관(Barnevernet) 앞에서뿐 아니라 영국, 아일랜드, 미국, 벨기에, 스페인, 네덜란드 등의 노르웨이 대사관 앞에서도 진행되었거나 앞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그리고 오는 1월 8일에는 미국 워싱턴 D.C. 노르웨이 대사관 앞에서 크리스티안 요네시쿠(Cristian Ionescu) 목사 주도 하에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http://www.missiontoday.co.kr/?p=4949